2017년 11월 27일 월요일 [D – 4]

 

퇴근을 한 후에는 항상 피곤하다. 요즘에는 낮잠을 자도 많은 꿈을 꾼다. 점심 늦게 일어나 뭔가 먹으려다가 여자친구와 이른 저녁에 약속이 있어 그만두고 블로그 정리를 했다. WordPress에서는 LaTeX와 Markdown을 가능하도록 만드는 플러그인들이 있어서, 이전 블로그 보다는 깔끔하게 표현이 기능해서 좋다. Google Cloud에 서버를 두고 아예 설치해서 WordPress를 쓰는 것이라 이전에 웹 호스팅 버전보다는 훨씬 유연하게 쓸 수 있는 것 같다.

 

하루에 만 걸음 정도라도 꾸준히 걷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데, 오늘은 저녁을 많이 먹어서 한 2시간 정도를 여자친구와 함께 걸어서 만 걸음을 채웠다. 사용하고 있는 어플리케이션은 그 정확도가 상당히 이상한데 어떤 경우에는 많이 걸어도 카운팅이 적게 되고 어떤 경우는 적게 걸어도 카운팅이 많이 된다. 가속도계 값이나 Google Fitness 둘 중 하나를 쓰는 것 같은데 내 생각에는 단순히 흔들리는 정도로만 판단해서 큰 동작없이 천천히 걸었던 걸음들은 제대로 기록하지 못하는 것 같다. 반면에 농구를 하거나 운전을 하거나 가속도 변화가 큰 상황에서는 매우 크게 증가해버린다. 이걸 삭제하고 내일부터는 다른 앱을 써봐야겠다.

 

정리를 하는 것은 나쁘지 않은 일이다. 다만 실제 학습이나 풀이 기간과 포스팅 기간에는 차이를 좀 두는게 좋겠다. 풀이 후에 즉시 포스팅을 해버리면 빠르게 정리는 되지만 복습이 전혀 되지 않아 기억에 남질 않는다. 오늘 한 일이라고는 대회 문제 복습과 운동 뿐이다. 그래도 어떤 형태로든 운동은 꾸준히 할 생각이다.

 

오늘 요약

  • 대회 풀이 정리 : 3시간
  • 운동 (걷기) : 2시간

Leave a Reply

Next Article프로그래밍 대회를 위한 알고리즘 [1] - Tarjan's Algorithm